친구가 말하더군요


자기가 레디 플레이어 원을 보고 왔는데 생각보다는 별로였다고 합니다. 플롯이 되는 내용이 한국의 양판소만 못하다나?

나름 재미있게는 봤지만 기대에는 못 미쳤다는 모양입니다.








제 반응



좋아, 꼭 봐야겠구만. 이건 아주 갓 영화인 모양이니 말이야.


참고: 제 친구의 별명은 'B급 영화 판별기'입니다. A급 보다는 B급 영화가 취향에 맞는다고 합니다. 예를 들어 저스티스 리그라던가 라스트제다이라던가
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